Tayler's Story



유라시아를 떨게 만든 흉노족






흉노란 중국이 부르는 이름으로 훈, 흉이라는 이름에 이들을 비하하는 '노'를 붙인 것이다.

흉노제국의 창립자는 투멘(頭曼; Tumen)이었는데, 그 아들 묵돌이 아버지를 살해하고 스스로 선우의 자리에 오른다. 묵돌은 국가를 정비하고 영토를 확대한다. BC 201년 한을 세운 유방의 최고 심복이었던 한신은 흉노군에게 포위 당하자 투항해 흉노 편에 가담한다. 이에 유방은 직접 대군을 지휘하여 흉노를 공격하다 묵돌에게 포위당해 결국 화친 조약을 맺게 된다.

이 조약은 한에게 지극히 분리한 조약으로 형제맹약의 체결, 한의 공주가 선우에게 시집갈 것, 매년 솜, 비단, 솔, 곡식등의 조공을 바치는 것이었다. 이후 한은 흉노에게 조공을 바치고 흉노를 두려워했다. 흉노는 매년  2,3년 주기로 한을 침공하여 한과 새로운 조약을 체결하고 물자를 약탈해 가게 된다.




흉노의 세력판도 카스피해부터 만주까지 이어져 있고  신라의 고분은 100% 흉노양식 무덤이라고 한다.




천마총 천마도.  흉노의 말이다.




순금 허리띠 장식   북방기마민족의 유물  신라와 흉노의 교역을 알려주는 유물




신라 황남대총에서 나온 보석이 박힌  카스피해와 흑해 스키타이 양식의 보검





출처 : 유용원의 군사세계 http://bemil.chosun.com/nbrd/gallery/view.html?b_bbs_id=10044&pn=2&num=120813

아랫글들은 몇몇 댓글을 모아 본 것입니다.


신라는 훈족 계열도 보는 것이 타당합니다. 그전에는 단일민족이라는 협소한 시각에 갇혀 이를 받아들이지 않았으나 근래들어 훈족이 조상이라는 증거물들이 속속 발견되고 있습니다. 문무대왕의 비문이나 중국에서 신라계 비문에 이를 명확히 하는 구절이 있습니다. 문무대왕의 비문을 보면 자신들의 조상을 김알제라고 하는데 이 사람은 훈족의 왕자로 국가 멸망 후 중국에서 관직을 하고 있었습니다. 그 후 직계가 난에 가담 후 목숨을 도모하다가 요동으로 동으로 이동하였다는 기록이 있습니다. 또한 신라의 여러 유물 예를 들어 목곽돌무지 무덤과 기마상(말 잔등에 큰 솥을 올려놓은 형상), 왕관 형상 등은 모두 훈족의 문화, 유물과 동일선상에 있는 것입니다.

신라 전체가 흉노족이라고 볼 수는 없고, 지배계급을 중심으로 정착한 사람들이 흉노족이라고 보면 될 것 같아요. 예전에도 여기서 저를 포함해서 경주김씨 흉노족 후손들끼리 공파 물어보고 하면서 서로 재밌게 얘기 나눈적이 있죠.

신라에서 발견되는 유물들....특히 왕족들의 유물이 모두 흉노와 관계있는거도 아니고 더군다나 흉노쪽보다는 스키타이형식의 유물들이 더 많습니다. 스키타이는 아시다시피 이란계통의 서방유목민이죠

흉노족이든 훈족이든 오랜전 일컫었던 용어들이라 지금은 그들의 직계후손이 딱 누구라고 지정할 수 없을만큼 현재는 다양한 국가와 민족으로 분화되고 융화되어 있는만큼 당연히 혼란스럽죠. 흉노족에 관한 이슈가 요즘들어 등장한건 신라 김씨의 원조인 김알지와 김수로왕의 원조상이 흉노족 왕자인 김일제라는 것입니다.

훈족은 서양인의 관점에서본 동양의 야만인이라는 전제하에 나온 단어라 당연히 문화가 상이한 민족으로 묘사되었던 반면, 흉노족은 과거 중국의 관점에서 본 지금의 중앙아시아에 거주하던 유목민족을 통털어 일컫던 용어라 보시는게 맞습니다.
당연히 '훈'과 '흉노'의 연관성이 전혀 없는게 아니라는 점이죠.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Comment +9

  • ㅋㅋㅋ 2014.03.24 15:10 신고

    흉노족을 보니까 드래곤볼 혹성베지터 전투민족 사이어인 입니다

  • 흉노알지 2015.07.26 14:05 신고

    흉노족은 김씨입니다. 흉노족들이 한무제에 투항을 합니다.
    그때 흉노왕자를 마부로 고용을 하다가, 반란정보를 한무제에게 밀고해버립니다.
    그 댓가로 흉노족을이 편히 살수 있는 땅을 얻게되고, 한무제는 김씨성을 흉노족에게 하사하게 됩니다. 그때부터 역사서에 김씨성이 등장하게 됩니다. 그 흉노왕자의 이름이 김일제입니다.

    김일제의 후손들은 왕망의 반란에 참여하게되고 왕망이 죽자 한족들에게 멸족될것을 우려해서 도망을 가게 되는데 그 흉노김씨들중 일부는 동쪽으로 이주를 하게되여 게르만 대이동을 야기하며 동로마를 망하게 합니다. 다른 흉노족들은 한반도 남부로 배를 타고 이주를 하게됩니다. 그당시 한반도 북쪽에는 이미 고구려라는 국가가 존재했으므로 육로를 이용하여 한반도 남부로 이동할수가 없었습니다.

    또한 한반도 남부지방도 지금의 한강 충청 전라도 지역은 부족국가를 형성하고 있었기때문에 불모지나 다름없는 지금의 경상도 지역으로 갈수 밖에 없었지요 그래서 흉노족 김씨들이 한반도에 있는 양반인척 하는 흉노족들이지요.
    그들은 분명 오랑케입니다. 흉노족들의 특징을 역사적으로 관찰해보자면 흉노족이 한무제에 망할거 같으니 항복을 합니다. 그러다가 한족들이 약해지니 반란에 참여했다가 한족이 다시 부흥하자 도망을 칩니다.

    한반도 남부로 이주한 흉노족 김씨들은 당시 토착세력과 연합하여, 부족국가에 참여하지요 그러다 김씨흉노족이 왕이되자 처음 약속과는 다르게 김씨흉노족들이 왕을 세습해버립니다.
    이에 반발한 석씨들을 몰살시켜버리게됩니다. 그당시 부족국가 연합에 참여할 정도로 강력한 세력을 가지고 있던 석씨들이 오늘날 희귀성이된 이유입니다. 그러다가 신라가 거의 망해가다 시피하니 흉노 김씨들은 왕위세습을 포기하게 됩니다. 왕망에게 항복을 할때, 신라 귀족들은 귀족 지위를 인정받게 됩니다.

    그 흉노김씨들은 고려의 귀족으로 편입이되고 고려가 망할때 다시 조선의 귀족으로 편입이됩니다. 그래서 흉노 김씨들은 조선의 왕비를 가장 많이 배출하는 명문가로 떠들고 다니죠 조선이 망하고 일제시대때 엮시 귀족지위가 유지가 되었고 대한민국 건국이되고 지금까지 이어집니다.

    그런데 흉노족 김씨들은 신라때부터 지금까지 이어오면서, 자신들의 조상이 오랑캐 흉노족이라는사실을 숨겼으며 처음에 방송을 통해 김씨들이 오랑캐 흉노족이란것이 밝혀지마 고소를 하겠다고 반발을 했습니다.
    그러다 점점 그러한 사실의 증거등이 나오게되자 이번에는 입장을 바꿔서 흉노족은 대륙을 지배했던 위대한 종족이라 포장을 하더군요. 우리입장에서는 한족이나 거란족이나 흉노족이나 다같은 오랑캐일뿐입니다.
    고구려사람들은 당나라를 서토 오랑캐라 불렀는데 신라 흉노족들은 오히려 당나라의 머슴이되고자 자청을 하게됩니다. 김춘추는 당나라 조정에가서 당황제에게 당나라 신하와 같은 옷을 입고가서 충성맹세를 하게 되지요 우리의 입장에서 김춘춘, 김유신은 절대 영웅이 아닙니다

  • 흉 노 족 2015.08.14 07:17 신고

    // 흉 노 족 = 터 키 // 훈 족 = 헝가리 or 불가리아 // 이것이 정설입니다...

  • 2016.12.20 19:35

    비밀댓글입니다

  • 그참 2017.09.08 15:19 신고

    그러면 백제는 다 몽골리안인데..오랑캐 아닌 사람이 어디 있음? ㅋ

    같은 오랑캐라면 투르크쪽이 낫지..

  • ㅐㅜㅡ 2017.09.14 05:59 신고

    흉노는 거의 지금도 못삼.
    한반도에 숨어든것들만 만만하니까 정권잡고 개삽질함.

  • ㅐㅜㅡ 2017.09.14 06:00 신고

    조지아같은곳도 경상도랑 문화 비슷함.

  • ㅐㅜㅡ 2017.09.14 06:01 신고

    우리나라에 유입된 흉노는 훈족과 상관없는 지잡임.

티스토리 툴바